• 최종편집 2023-02-09(목)

지역뉴스
Home >  지역뉴스  >  충북

실시간뉴스
  • 생활ESG행동, ESG 정책 마련 토론회 성료
    충청북도의회와 시민모임 생활ESG행동 청주네트워크가 7월 15일 14시, 충청북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ESG를 위한 토론회를 성료했다. 이날 토론회는 ‘탄소중립사회 실현을 위한 ESG 실천 방안’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주제발표는 두 명의 발제자가 진행했다.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이유환 연구위원은 ‘충북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ESG 경영 지원정책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생활ESG행동 박은철 상임집행위원장은 ‘한국형 ESG, 생활ESG 대전환과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주제발표 후 충청북도의회 이숙애 의원이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이 진행되었다. 종합토론에서는 청주대학교 환경공학과 홍상표 교수, 풀꿈 환경재단 염우 상임이사, 충청북도 환경산림국 김연준 국장이 충청북도에서의 ESG 실천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이유환 연구위원은 “코로나 19 이후 환경을 보호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더욱 견고히 만들기 위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서 ESG가 기업 경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ESG경영은 준비해야 할 부분이 아니라 이미 다가와 있다.”라고 강조했다. 생활ESG행동 박은철 상임집행위원장은 “ESG는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최근 MZ세대는 단순 경제용어가 아닌, 환경을 이어받을 세대로서 이미 일상생활의 문제이다.”라고 말하며 생활 속의 ESG를 강조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주제발표 내용과 관련한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충청북도에서 ESG를 지원하기 위한 행정역량, 인적역량’, ‘녹색전환을 위한 범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위한 노력’등의 주제에 대해서 폭넓게 논의했다. 김동선 기자
    • 종합뉴스
    • 사회/환경
    • 환경
    2021-07-16
  •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 발대식
    생활EGS행동은 5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청주 S컨벤션 ‘희망의 홀’에서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 발대식을 개최했다. 생활ESG행동은 지난 4월 20일 생활ESG행동 국민제안 행사를 성료하였습니다. 국민제안 행사를 통해 10대 약속을 선언하며 기후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민주주의(Governance)의 위기를 극복할 것을 제안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ESG는 이미 현실이 되었다. 특히, 대한민국의 주력산업들은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철강, 조선, 반도체 모두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산업입니다.”라며 “이 ESG라는 물결에 빠르게 동승하지 않으면 한국의 주력산업부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고, 그렇게 되면 한국경제 자체가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이제는 ESG를 더 외면할 수도, 회피할 수도 없는 단계에 한국경제가 와버렸습니다.”라고 ESG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는 생활ESG행동 국민제안 이후 발족한 첫 번째 지역 네트워크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4월 20일 국민제안에서 서명한 10대 약속의 릴레이 서명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생활ESG행동은 청주를 시작으로 전국 릴레이 서명을 확대할 방침을 세웠다. 최근 이낙연 전 대표는 정치인 최초로 ESG의제 확산에 열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미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있을 때부터 당대표 연설에서 ESG를 언급했고, 지난 3월 23일에는 중앙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미래를 여는 ESG 책임국가’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또한, 정책포럼에서는 신복지, 신경제를 주창하며 ESG를 강조하고 있다. 한편, 청주 네트워크에서는 이 릴레이 서명의 세부 행동으로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다양한 생활ESG 캠페인을 지역에 확산할 예정이다. 김동선 기자
    • 종합뉴스
    • 사회/환경
    • 환경
    2021-05-28

실시간 충북 기사

  • 정우택, 행안부 청주 상당 특별교부세 30억 확보
    - 5월·10월 35억원에 이어 30억원 추가 확보...올들어 특교세 65억원 성과 국민의힘 정우택 국회부의장(청주 상당)이 지역구인 청주 상당구에 행정안전부 특별교부세 30억 원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교세로 진행되는 사업은 ▲상당산성 야관경관사업(13억원) ▲금천 용담동 일원 도로정비공사(8억원) ▲수동 생활배수지 보수 보강사업(4억원) ▲가덕면 주민휴식공간 조성사업(3억원) ▲용암동 2134번지 일원 도로정비 사업(2억원)이다. 특히 상당산성 야관경관사업(13억원)은 상당산성의 성벽과 함께 잔디광장·산책로, 공남문, 동장대 일대에 야간 경관조명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이로써 상당산성의 우수함과 독창성을 드러낼 수 있는 시민 볼거리 제공은 물론, 쾌적하고 품격있는 문화적 가치를 재창출하여 대표적인 지역의 문화·관광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상당구 내 차량 통행 불편 및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높았던 상당구 일부지역의 도로정비 사업(아스콘 덧씌우기, 방수포장 등)도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사업구간에 해당하는 상당구 산성로(금천육거리) 및 산성로 ~ 중고개로 일원(명암저수지 ~ 용담광장 ~ 청주혜원학교 방향)과 용암동 2동 일원(상당구 무농정로 62 ~ 무농정로 116-7)은 최근 도로 균열과 노후화로 통행에 불편을 겪어왔다. 아울러 가덕면 주민 휴식공간 조성사업은 가덕면 행정복지센터와 인접한 유휴부지(3,044㎡)에 녹지공간과 편의시설을 건립하는 사업으로써, 쾌적한 휴식공간을 가덕면 주민과 방문객에게 제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수동 생활배수지 보수·보강사업을 통해 청주시 상당구 수동, 우암동, 내덕 2동 주민 약 1만 5,400세대에 보다 맑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이 이뤄질 예정이다. 정우택 부의장은 “청주 상당 주민들에게 더욱 편안한 정주 환경을 제공하게 되어 뜻 깊다” 며 “앞으로도 지역현안 해결을 위해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소통관계를 이어나가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말했다. 한편, 정 부의장은 지난 5월과 10월에 행안부 특교세 35억원을 확보한 데 이어 이번 특교에 30억 원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올들어 확보한 행안부 특교세는 65억원(10개 사업)에 이른다. 김동선 기자
    • 지역뉴스
    • 충북
    • 정치/의회
    2022-12-23
  • 생활ESG행동, ESG 정책 마련 토론회 성료
    충청북도의회와 시민모임 생활ESG행동 청주네트워크가 7월 15일 14시, 충청북도의회 7층 회의실에서 ESG를 위한 토론회를 성료했다. 이날 토론회는 ‘탄소중립사회 실현을 위한 ESG 실천 방안’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주제발표는 두 명의 발제자가 진행했다.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이유환 연구위원은 ‘충북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ESG 경영 지원정책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생활ESG행동 박은철 상임집행위원장은 ‘한국형 ESG, 생활ESG 대전환과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주제발표 후 충청북도의회 이숙애 의원이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이 진행되었다. 종합토론에서는 청주대학교 환경공학과 홍상표 교수, 풀꿈 환경재단 염우 상임이사, 충청북도 환경산림국 김연준 국장이 충청북도에서의 ESG 실천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충북연구원 성장동력연구부 이유환 연구위원은 “코로나 19 이후 환경을 보호하고 사회적 안전망을 더욱 견고히 만들기 위한 사회적 요구가 커지면서 ESG가 기업 경영의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ESG경영은 준비해야 할 부분이 아니라 이미 다가와 있다.”라고 강조했다. 생활ESG행동 박은철 상임집행위원장은 “ESG는 어느 날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최근 MZ세대는 단순 경제용어가 아닌, 환경을 이어받을 세대로서 이미 일상생활의 문제이다.”라고 말하며 생활 속의 ESG를 강조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주제발표 내용과 관련한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충청북도에서 ESG를 지원하기 위한 행정역량, 인적역량’, ‘녹색전환을 위한 범국민적 관심과 참여를 위한 노력’등의 주제에 대해서 폭넓게 논의했다. 김동선 기자
    • 종합뉴스
    • 사회/환경
    • 환경
    2021-07-16
  •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 발대식
    생활EGS행동은 5월 27일(목) 오후 7시 30분 청주 S컨벤션 ‘희망의 홀’에서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 발대식을 개최했다. 생활ESG행동은 지난 4월 20일 생활ESG행동 국민제안 행사를 성료하였습니다. 국민제안 행사를 통해 10대 약속을 선언하며 기후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민주주의(Governance)의 위기를 극복할 것을 제안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 자리에서 “ESG는 이미 현실이 되었다. 특히, 대한민국의 주력산업들은 화석연료를 기반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철강, 조선, 반도체 모두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산업입니다.”라며 “이 ESG라는 물결에 빠르게 동승하지 않으면 한국의 주력산업부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고, 그렇게 되면 한국경제 자체가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이제는 ESG를 더 외면할 수도, 회피할 수도 없는 단계에 한국경제가 와버렸습니다.”라고 ESG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생활ESG행동 청주 네트워크는 생활ESG행동 국민제안 이후 발족한 첫 번째 지역 네트워크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4월 20일 국민제안에서 서명한 10대 약속의 릴레이 서명식이 진행되었습니다. 생활ESG행동은 청주를 시작으로 전국 릴레이 서명을 확대할 방침을 세웠다. 최근 이낙연 전 대표는 정치인 최초로 ESG의제 확산에 열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미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있을 때부터 당대표 연설에서 ESG를 언급했고, 지난 3월 23일에는 중앙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미래를 여는 ESG 책임국가’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또한, 정책포럼에서는 신복지, 신경제를 주창하며 ESG를 강조하고 있다. 한편, 청주 네트워크에서는 이 릴레이 서명의 세부 행동으로 “쓰레기 줄이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다양한 생활ESG 캠페인을 지역에 확산할 예정이다. 김동선 기자
    • 종합뉴스
    • 사회/환경
    • 환경
    2021-05-2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