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 도의원 ‘권영택’ 역 임호 “힘 모아 좋은 작품 만들도록 노력할 것”


0김보영 배우 대본리딩 사진.jpg
김보영 배우 대본리딩 사진

 

경기도의회(의장 염종현)에서 제작하는 2024년 웹드라마 ‘공동조례구역: JOA’가 주·조연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인 가운데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오는 10월 공개 예정인 ‘공동조례구역: JOA’는 과거 스승과 제자 사이인 두 도의원이 우연히 한집에서 지내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믹 웹드라마다.


21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본 리딩에는 제작진과 임호(권영택 역), 김보영(정희 역) 등 주·조연 배우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0임호 배우 대본리딩 사진.jpg
임호 배우 대본리딩 사진

 

극 중 교사 출신 경기도의원 권영택 역을 맡은 임호는 30년 연기 내공에 빛나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드라마의 존재감을 빛냈고, 영택의 제자이자 초선 도의원인 정희 역의 김보영은 당돌하면서도 때로는 진지한 모습의 캐릭터를 소화하여 열연을 펼쳤다.


이밖에 김재일(정만길 역), 정정아(차영숙 역), 박지희(한서경 역) 등 베테랑 연기자들과 정은숙(이순심 역), 이원하(박휘상 역), 이가현(이 기자 역) 등 경기도의회 홍보대사 배우들, 그리고 안현우(강준태 역), 정수빈(임다영 역), 이종혁(박 사장 역), 조단(정의찬 역), 조은솔(권지우 역) 등 공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배우들이 한데 모여 호흡을 맞춰 나갔다. 


0대본리딩 전체 사진.jpg
대본리딩 전체 사진

 

대본 리딩에 참석한 권영택 역의 배우 임호는 “대본을 읽으면서 마치 도의원으로서 의정 활동을 하는 느낌을 받았다”라면서 “촬영하는 동안 다른 배우들과 함께 힘을 모아 좋은 작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0대본리딩 단체 사진(맨 앞줄 가운데 배우 임호).jpg
대본리딩 단체 사진(맨 앞줄 가운데 배우 임호)

 

‘공동조례구역: JOA’는 7월 중 크랭크인을 거쳐 오는 10월 경기도의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공식 인스타그램(@ggd_assembly_webdrama)에서 촬영 현장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에피소드와 사진들을 감상할 수 있고, 도민 소통 이벤트도 참여할 수 있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22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의회 웹드라마 ‘공동조례구역: JOA’ 대본 리딩 현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