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22(월)
 

- 단순한 정보전달 기능의 관광정보센터에서 체험, 소통, 교통 편의까지 집약된 다목적 기능의 ‘경기관광 플랫폼’으로의 역할 필요

- 이영봉 회장, “연구결과를 토대로 조례 제․개정, 정책방향 제시 등 경기도 맞춤형 관광활성화 전략으로 활용될 것” 강조


0240628 문화체육관광연구회, ‘2024년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2).jpg
문화체육관광연구회, ‘2024년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연구회(회장 이영봉)는 지난 27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회의실에서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 설치 및 운영방안 연구(방한 외래관광객의 경기도 유입 방안을 중심으로)’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문화체육관광연구회 이영봉 회장과 연구회 회원인 황대호, 김성수, 이한국, 윤충식, 김철진, 윤성근, 유종상, 윤재영, 이혜원 의원 등을 비롯해 이인재 책임연구원(가천대 관광경영학과 교수)과 연구진, 박양덕 경기도 관광산업과장과 관련 공무원 및 경기관광공사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코로나19 이후 방한 외래관광객의 비중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온라인 매체와 전통적인 정보매체를 아우르는 도내 관광정보전달체계 구축 필요성이 대두되는 가운데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의 설치 및 필요성, 기능 등 그 운영에 대한 체계적인 방안을 마련하여 향후 방한 외래관광객의 경기도 유입 및 방문 증대를 목적으로 한다. 


0240628 문화체육관광연구회, ‘2024년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1).jpg
문화체육관광연구회, ‘2024년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책임연구원인 가천대 이인재 교수는 “선진 관광도시에서 관광정보센터는 관광정보 제공의 기능을 넘어서 여행자 간 혹은 지역주민 간 커뮤니티 조성, 여행자라면 꼭 들러야하는 지역대표 랜드마크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그 운영주체도 지역에 맞춤형으로 변화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히며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는 서울과 인접해 있다는 장점을 살려 관광객이 많이 찾는 서울 시내에 위치하여 체험, 소통, 판매, 교통, 광고 등 다목적 기능을 가진 ‘경기관광 플랫폼’으로 설치 및 운영, 인지도의 확대가 필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화체육관광연구회 이영봉 회장(더불어민주당, 의정부2)은 “현재 경기도의 관광정책은 큰 혁신과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며, 공격적인 마케팅과 민관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설명하며 “본 연구의 결과가 향후 관련 조례 제․개정 추진, 경기도광역관광정보센터 설치 및 구체적인 운영방향 제시를 위한 기초자료 등으로 적극 활용되어 경기도를 여행하고자 하는 외국인이 어떠한 장애도 없이 31개 시․군이 가진 다채로운 관광 매력에 빠질 수 있는 플랫폼 역할은 물론 경기도를 넘어 세계인이 사랑하는 경기도 맞춤형 관광활성화 전략으로 기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정책연구용역은 지난 4월부터 3개월간 진행됐으며 최종보고서는 7월 중 발간 될 예정이다. 경기도의회 누리집, 국가기록원, 국립중앙도서관 등 온․오프라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774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의회 문체광연구회, ‘2024년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