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8(수)
 

‘힐링 음악회’, ‘토크 콘서트’, ‘찾아가는 경기관광 홍보관’ 운영으로 여행객들에게 볼거리·즐길거리 제공

경기바다 5개 시 소재 숙박, 레저 상품 등 할인 혜택 제공으로 여행객 부담 덜어


0 경기도청 전경 -2.jpg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가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경기바다를 알리기 위해 진행한 ‘경기바다 여행주간’이 9일간의 일정을 모두 마무리했다.


올해 경기바다 여행주간은 일상 회복을 위한 프로그램과 더 많은 국내·외 관광객 방문을 통해 김포·시흥·안산·화성·평택 등 5개 시를 비롯한 경기바다 지역에 직접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진행했다.


바다 현장에서는 방문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15일 안산 방아머리해변과 17일 시흥 오이도박물관에서 ‘힐링 음악회’를 개최했고, 동일 장소에 ‘찾아가는 경기관광 홍보관’도 함께해 체험 프로그램, 사진 인화, 경기둘레길 퀴즈 이벤트 등으로 방문객의 이목을 끌었다. 


15일 평택 한국근현대음악관에서는 여행·음식·캠핑 전문가와 관객이 소통하며 경기바다를 더 알차게 즐길 방법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유튜브로 중계된 행사 방송 영상은 조회 수가 1천900회로 집계됐다.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도 운영했다. ‘경기바다 특화거리’로 선정된 화성 전곡항과 시흥 오이도에서는 ‘전곡항 낭만선셋 요트투어’와 ‘오이도등대공방’ 체험 프로그램, 산업관광 자원의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한 경기바다 지역 산업관광 팸투어, 관광과 환경 봉사활동을 결합한 ‘경기바다 비치코밍’ 프로그램, 내국인 대상 4개 여행사 여행상품 인센티브 프로그램 및 국내 거주 외국인 대상 관광상품 운영 등 약 640명이 경기바다를 찾고 프로그램을 즐겼다. 


특히 여행 플랫폼과 함께 진행한 5개 시 소재 여행상품 기획전에서는 숙박상품으로 준비한 쿠폰이 조기 소진되는가 하면 준비된 레저상품에도 많은 관심을 보이며 18일 기준 경기바다 여행을 희망하는 관광객들은 3천138장의 할인쿠폰을 받아 보다 저렴하게 관광을 즐길 수 있게 됐다. 숙박상품의 경우 19일부터 ‘완판기념’ 쿠폰 추가배포를 진행 중이다. 


최용훈 경기도 관광과장은 “올해는 경기바다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알리는 동시에 많은 분이 즐길 수 있도록 초점을 맞춰 운영했다”며 “이를 계기로 여행주간 이후에도 경기바다가 국민적인 관광명소로 자리 잡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9775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 경기바다 매력 알리는 경기바다 여행주간 17일 종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