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9(목)
 

전체 229점 수상작 중 37점이 경기도‥대통령기 및 문화재청장상장

인현식 작가(경기 이천시) 도자공예품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 국무총리상 

수상작은 11월 24일 창원컨벤션센터서 열릴 시상식 및 전시회서 만나볼 수 있어


0[참고사진]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국무총리상 수상).jpg
흑토 마주보기 티세트(국무총리상 수상)

 

경기도는 ‘제52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2년 연속 단체상 부문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31일 밝혔다. 


올해 52회째를 맞은 ‘대한민국공예품대전’은 공예 기술의 계승·발전과 공예산업 육성을 목적으로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공예협동조합연합회가 주관하는 행사다. 


이번 대회에는 시·도 지역 예선을 거쳐 출품한 총 437점의 공예품이 각 지역의 명예를 걸고 그 우수성을 뽐냈다.


경기도에서는 올해 도 대회에서 특선 이상 수상작 48점을 출품한 결과, 국무총리상 1점, 문화재청상 1점, 장려 5점, 특선 7점, 입선 19점 등 총 33점의 작품이 입상작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이중 인현식 작가(이천시)의 도자공예품 ‘흑토 마주보기 티 세트’는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 작품은 흑토에 유약을 바르지 않고 고온에서 구운 후 부드럽게 연마하여 실용성과 예술성이 돋보인다는 점에서 호평받았다.


단체 부문 최우수상은 개인상 입선작 점수를 합산해 최다득점을 받은 지자체에 주어지는 상이다. 


도는 올해 대회 전체 입상작 229점 중 16%인 37점이 입상작에 선정되어 지난해 제51회 대회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에 선정되어 대통령기 및 문화재청장상장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대회 우수작은 각종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홍보 및 판로지원사업의 지원을 받는 등 다양한 특전이 있으며, 특히 기관상 이상 우수작의 경우 「대한민국 공예명품」 인증마크를 사용할 자격이 주어진다.


경기도 수상작들은 오는 11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시상식 및 전시회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훌륭한 작품을 출품하여 경기도 공예품의 우수성을 알린 경기도 공예인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라며 “우수 공예품의 사업화와 판로지원을 위한 예산 반영 등 민속공예산업 육성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592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대한민국공예품대전’서 2년 연속 최고 ‘왕좌’ 굳건히 지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