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002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3).jpg
전진선 양평군수,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

 

전진선 양평군수가 제5회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에 참가한 유림과 청소년을 격려했다.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은 지난 12일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행사 개막식을 마치고 서울 경복궁에서 출발해 25일 안동 도산서원까지 퇴계선생의 귀향길 노정에 따라 약 250㎞를 걷게 된다.


002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2).jpg
전진선 양평군수,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

 

재현행사 5일차를 맞이한 16일 이른 아침, 전진선 양평군수와 유영표 몽양기념관장, 양평지역 유림들은 국수역에서 출발하기 위해 모인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 김덕현 몽양기념관 前 관장, 이광호 연세대학교 명예교수 등 80여 명의 재현단을 마중나와 응원했다.


002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4).JPG
전진선 양평군수,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

 

전진선 군수는 “재현행사는 퇴계 이황선생의 선비정신과 공경, 배려, 존중의 정신을 실천하고, 서원을 통한 지방 인재 양성과 지방 인구 유입 등 지방시대를 선도하며 홍보하기 위한 뜻깊은 행사”라며 “두물머리와 양근성지 등을 탐방하고 양평군의 자연환경과 지역발전을 살펴보면서 퇴계선생이 지역 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자 했던 정신을 되새기길 바란다”면서 “단비가 내리는 날씨에 건강 유의하면서 안전하게 여정을 마무리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02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1).jpg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 기념촬영

 

한편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은 양평군을 지나 충주, 단양을 거쳐 경상북도 안동에 도착해 도산서원에서 폐막식을 끝으로 13박 14일의 여정을 마친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338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진선 양평군수, 퇴계선생 마지막 귀향길 재현단 격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