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비에 젖은 상태로 9시간 째 배회하고 있는 80대 치매환자 발견 

00감사장 수여 사진.jpg
김기동 양평경찰서장이 치매노인 수색에 도움을 준 신민섭 이장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양평경찰서장(총경 김기동)은  2024년 4월 26일(금) 용문파출소에서, 80대 치매환자 노인 A씨 수색에 결정적인 조력을 제공한 용문면 중원1리 이장 신민섭(55세)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 


고령의 치매노인 A씨는 지난 24년 4월 23일(수) 15시경 용문면 중원리에 위치한 집을 나서, 9시간 뒤인 다음날 새벽 02시 비에 젖은 상태로 출동한 경찰관에게 발견되었다. 22시 가족에게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은 즉시 전 가용인력과 함께 양평소방서의 지원을 받아 최대한의 인원을 현장에 투입하였으나, 실종 발생 후 신고 시점까지 시간이 오래 지났고, 늦은 저녁에 비까지 내려 가시거리가 짧아 수색에 어려움이 있었다. 


특히, 저체온 등 생명의 위험이 있을 수 있어 시급한 상황이었으나, 다행히 A씨의 구조를 빠르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중원1리 마을이장 신민섭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로부터 A씨의 인상착의 및 사진을 확보하여 마을 주민 191명 모두에게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마을 주민들과 함께 주변을 직접 수색하는 등 실종자가 건강한 상태로 신병이 확보될 수 있도록 큰 조력을 제공했다. 

 

감사장을 받은 신민섭씨는 “주민을 골든타임 내에 찾을 수 있어 다행이다. 경찰과 합동하여 수색한 것에 자부심을 느끼며, 앞으로도 경찰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 며 소감을 밝혔다. 


양평경찰서장(총경 김기동)은 “긴급한 상황에서 신속하게 발견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주신 지역주민과 양평소방서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지역 공동체 협력치안을 활성화하여 ‘주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켜낼 수 있도록 양평경찰이 노력하겠다.” 며 말했다. 


김동선 기자

 

 

태그

전체댓글 0

  • 140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평서, 치매노인 수색에 조력 제공한 주민에 감사장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